메뉴 건너뛰기

성명 | 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T청문회 제때 개최하고 황창규는 구속해야 한다

아현지사 화재참사 원인 KT 민영화와 불법경영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KT아현지사 화재사건 청문회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본래 4월 4일 개최했어야 했던 청문회가 자유한국당 어거지로 17일로 늦춰졌다. KT를 둘러싼 적폐세력들은 여전히 청문회 의제를 축소시키고 일정을 지연시키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KT청문회를 일정대로 개최해 KT의 불법경영과 민영화가 어떤 참혹한 결과를 낳았는지 낱낱이 들춰내야 한다.

KT아현지사 사건의 핵심 원인은 민영화와 구조조정이다. KT 황창규 회장은 취임 3개월 만에 8,320명을 정리해고 했고, 회사에서 자살자가 나올까봐 옥상문까지 잠궜다. 황 회장은 돈이 될 만한 사업은 모조리 외주화해 팔아넘겼고, 이 업무는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들 몫이 됐다.

시중노임단가 절반에 불과한 일당을 받으며 일하는 KT 하청 노동자들은 4대 보험조차 가입하지 못했다. 온갖 위험 업무를 도맡다 보니 최근 3년 새에만 사망사고 11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런 현실을 바꿔보고자 노동조합에 가입하니 회사는 일감 뺏기, 기숙사 퇴거, 식대 삭감 등 갖은 노조탄압을 벌이며 외주화와 중간착취 구조를 지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국가기간통신 KT에는 화재를 예방할 능력도, 불에 탄 통신시설을 복구할 수 있는 인력도 남아있지 않았다. 결국 이를 복구한 것은 KT 소속이 아닌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였다. KT아현지사 화재사건은 태안화력발전소 고 김용균 님 사건과 판박이로, 외주화와 민영화가 공공성을 어떻게 파괴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다.

KT를 사유화한 황창규 회장은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불법경영에도 앞장섰다. 정권과 유착을 위해 K스포츠재단을 지원하고, 최순실 측근을 임원으로 임명했다. 회사 자금을 이용한 상품권 깡으로 수십 억 비자금을 조성했고, 이 비자금을 국회의원 후원계좌로 입금했다. 당시 여당(새누리당) 실세 자녀를 불법채용했다는 사실도 속속 드러나는 중이다. KT가 통신공공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키고 있음에도 누구 하나 제지하지 않았고 오히려 이를 조장했던 배경이다.

황창규 재임기간 동안 KT는 민영화와 공공성훼손, 노조파괴의 대명사가 됐다. 국가기간통신이 화재 대응조차 하지 못한 채 통신대란을 초래한 것은 오랜 기간 KT가 추구해온 공공성파괴 경영의 한 단면일 뿐이다. KT 청문회는 어떤 연유로 KT가 사유화됐고 국가기간통신이 얼마나 처참하게 무너졌는지를 종합적으로 드러내는 자리가 돼야 한다. 그 과정에서 KT가 자행한 민영화, 구조조정, 노조파괴로 목숨 잃고 고통 받았던 노동자 피해를 회복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해야 한다.

국회는 민영화와 통신공공성 훼손, 황창규 불법 경영 책임을 묻고 공공성을 회복시킬 임무가 있다. KT 청문회를 일정대로 개최하고 통신사유화 적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지워야 한다. 민주노총은 더 이상의 통신 재앙과 노동자의 죽음을 막기 위해 청문회 진행상황을 주목할 것이다. 이는 전체 노동자 권리와 공공성을 지키기 위한 민주노총의 사회적 책무다.

 

 

2019년 4월 1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1. 자사고 공약 폐기는 촛불정신 배반이다

    한입으로 두말하기가 문재인 정부 장기인가? 자사고 공약 폐기는 촛불정신 배반이다   교육부가 전라북도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을 부동의했다. 교육부는 이런저런 이유를 내세우지만 본질은 그곳에 있지 않다. 이번 사태의 본질은 정부가 상산고를 매개로 한 사학재단-기득권 정치세력 카르텔에게 무릎 꿇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사고 폐지’ 정책을 포기했...
    Date2019.07.29 Category성명
    Read More
  2. 현장실습 개악 중단하고, 기업 기준 강화하라 !

    취업률 핑계 삼아 조기취업 내몰아선 안돼 현장실습 개악 중단하고, 기업 기준 강화하라 ! 2019년 7월 24일(수) 11:00, 전라북도교육청 브리핑룸 주최 : 전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민주노총전북본부, 전교조전북지부,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전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 민주노총전북본부, 민주노총전북본부법률지원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전북지부, 아래로부터전북...
    Date2019.07.24 Category기자회견
    Read More
  3. 경제성장률에도 못 미친 최저임금 인상 ... 재벌존중 사회로 가속도 내는 문재인 정부!

    경제성장률에도 못 미친 최저임금 인상, 재벌존중 사회로 가속도 내는 문재인 정부! 민주노총은 양극화 해소 위해 멈추지 않고 싸울 것   12일 새벽, 최저임금위원회는 2020년 최저임금을 결정했다. 시급 8,590원, 전년도 대비 2.87% 인상이다. 2018년 물가상승률 1.5%를 제하면 전년도 실질GDP성장률 2.7%에도 한참 못 미치는 인상률이다.   2000년 이후 실질GDP가 93% 상승하...
    Date2019.07.12 Category성명
    Read More
  4. 메이데이 사우나 폐쇄, 민간위탁 시킨 전주시가 책임져야

    메이데이 사우나 폐쇄, 민간위탁 시킨 전주시가 책임져야 관련자 책임 묻고, 노동자 복지시설 직영하라     전주시 노동자종합복지관(이하 복지관)이 부실운영으로 인해 제기능을 못하고 있다. 전주시 노동자종합복지관은 2005년 국비와 시비 51억을 들여 건립한 4층 건물이다. 전주시는 이 건물을 2005년부터 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에 민간위탁 운영해왔다. 그러나 어제(10일),...
    Date2019.07.11 Category성명
    Read More
  5. 전북 총파업 ․ 총력투쟁 속보 4호

    국회 환노위 15일, 18일 개최 합의 ․․․ 노동개악 법안 처리 가능성 높아 이제는 노동개악 저지 718 총파업이다! 여야가 6월 임시국회 개원을 합의했고 환경노동위원회 회의 일정이 7월 15일, 18일로 확정되었다.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은 반노조 혐오발언에 시간의 대부분을 사용했다. 그나마 쥐꼬리만큼 남아있던 노동규제를 모두 없애버리고 기업에게...
    Date2019.07.11 Category성명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 215 Next
/ 2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