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 | 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고용노동부의 ILO핵심협약 국회 비준 추진에 관한 입장]

 

 

ILO핵심협약은 기본권 조약, 거래 대상 아냐

 

오늘, 고용노동부는 ILO핵심협약을 ‘입법사항에 관한 조약’(헌법 60조)으로 규정하며 국회 비준 절차를 거치겠다고 밝혔다. ILO핵심협약은 ‘기본권 조약’으로서 그 비준은 대통령의 권한(헌법 73조)이라는 것이 각계 전문가의 설명이었다. 그러나 청와대 · 정부는 기어이 국회로 공을 넘기면서 노동기본권을 거래 대상으로 전락시켜 버렸다.

 

 

현재 국회에는 ILO핵심협약 비준을 빙자하여 기존보다 노동기본권을 후퇴시키는 개악안이 발의되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의 노조법 개악안이다. 이 발의안에 따르면 산별노조 및 상급단체의 노동조합 임원, 상근자가 소속 사업장의 출입마저 제한을 받게 된다. 군사정권 시절 악명 높았던 제3자 개입금지 제도의 부활이다. 게다가 파견 · 하도급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사업장에서 쟁의행위를 할 수 없도록 규제하여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조건 개선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 ILO조차 더민주당의 발의안은 ILO핵심협약에 합치되지 않는다는 의견서를 보내올 정도다.

 

 

오늘 노동부가 국회 비준 절차에 반영하겠다고 밝힌 경사노위 최종 공익위원안 역시 경총의 ‘노조 공격권’ 요구가 대거 수용되어, 부당노동행위 처벌 조항 삭제, 단체협약 유효기간 상한 연장, 쟁의기간에 대체고용 허용 등의 의견이 담겨 있다. 이에 더해 자유한국당은 ILO핵심협약 비준 자체를 반대하며 경총의 요구안을 반영한 노조법 개악안을 발의한 상태다.

 

 

이런 국회로 ILO핵심협약 비준 절차를 이관하겠다는 청와대 · 정부의 입장은 노동기본권을 훼손하겠다는 의지 표명에 다름 아니다. 애초 ILO핵심협약은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조건 없이 비준이 이루어졌어야할 국제협약으로 흥정 ․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청와대 ․ 더민주가 이를 흥정의 대상으로 삼아 경사노위로 끌고 온 덕택에 자한당 ․ 경총에서 기본권을 후퇴시키는 개악안을 제출하며 국회에서 누가 더 많은 개악을 하는지를 두고 경쟁하는 형국이 되었다. 전적으로 청와대 ․ 더민주당의 책임이다.

 

 

노동기본권을 후퇴시키며 이루어지는 ILO협약 비준은 안하느니만 못하다. 문제를 더 이상 복잡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기본권 확대라는 자신의 공약을 이행하라. 그 첫단추로 헌법 제73조에 따라 ILO핵심협약을 즉각 비준하라.

 

 

2019년 05월 2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

 

photo_2019-05-22_15-29-52.jpg

 

 

 

 


  1. 군산형일자리 협약관련 민주노총 입장

    군산형 일자리 협약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노동권은 뽑아 쓰고 버리는‘카드’가 아니다   정부와 전북도 등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열어 사업 출범을 알린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은 군산시와 지역 노동자‧시민으로서는 당연히 정부와 지역 경제주체가 머리를 맞대...
    Date2019.10.24 Category성명
    Read More
  2. 노동부전주지청은 악질사업주 엄중 처벌하고, 지방노동위원회는 노조의 쟁의권을 보장하라!

    ㈜ASA 노조혐오, 노조탄압에 대한 전북지역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노동부전주지청은 악질사업주 엄중 처벌하고, 지방노동위원회는 노조의 쟁의권을 보장하라! 전북지역시민사회단체는 하루 12시간 맞교대 근무와 용광로 열기로 현장 온도가 50~60도를 넘는 곳에서 자동차 휠을 만드는 노동자들이 노동존중의 현장을 만들고자 노조에 가입한 것을 지지합니다.   또한 법으로 노...
    Date2019.10.23 Category기자회견
    Read More
  3. 노동법 개악저지 11월 총파업‧총력투쟁  민주노총전북본부 단위대표자 결 의 문

    노동법 개악저지 11월 총파업‧총력투쟁 민주노총전북본부 단위대표자 결 의 문 우리는 지난 10월 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노동조합법 개정안이 촛불 정부를 자임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이라는 사실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산별노조 간부와 연대단위의 사업장 출입 제약, 쟁의행위 시 직장 내 집회와 선전전 금지,  노동조합의 핵심권리인 단체교섭 유효기간 3년으로 연장 등 ...
    Date2019.10.18
    Read More
  4. ‘근로’를 ‘노동’으로, 전라북도의회 용어정비조례추진을 적극 지지하며, 노동의 가치가 바로 써지길 희망한다

    ‘근로’를 ‘노동’으로, 전라북도의회 용어정비조례추진을 적극 지지하며, 노동의 가치가 바로 써지길 희망한다   노동의 가치를 우리사회가 제대로 인식해야한다는 문제의식에서 부지런함을 강조하는 ‘근로’라는 표현 대신 노동자의 능동성을 강조하는 ‘노동’으로 명명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은 이미 오래전부터 제기되어 왔었다. 때문에 문재인정부가 들어서며 ‘노동존중’선언과 ...
    Date2019.10.14 Category성명
    Read More
  5. 노조활동 이유로 부당해고ㆍ막무가내 교섭거부! 고용노동부는 노조파괴 현행범, ASA를 즉각 기소하라!

    노조활동 이유로 부당해고ㆍ막무가내 교섭거부! 고용노동부는 노조파괴 현행범, ASA를 즉각 기소하라!   완주산단에 소재한 ASA의 후진적 노조탄압이 점입가경이다. ASA는 2019년 8월 1일 금속노조 ASA지회가 설립되자 1달도 안돼 지회장을 비롯한 핵심간부 4명을 부당전적했다. 간부들이 이를 거부하고 전주공장 출근의사를 밝히자, 기존 경비인원을 해고하고 사설용역깡패를 ...
    Date2019.10.14 Category기자회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16 Next
/ 2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