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조회 수 2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언론사 전북교육신문
보도일 2016-09-07
원문 보러가기 http://jben.kr/liguard_bbs/view.php?code...umber=9908
기자 문수현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할 권리!’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노동, 인권, 환경 등 분야의 활동가들과 시민들에게 지난달 말 제안한 공부모임 이름이다.

노조 노동안전보건담당자와 환경운동단체 및 인권단체 활동가 등 10명 남짓 참여해 지난 1일 오후4~6시 전주 꽃마실 카페에서 첫 번째 공부모임을 가졌다. 화학물질감시네트워크 현재순 사무국장이 ‘마을, 집, 공장의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지역 만들기’라는 주제로 발표했고 토론이 이어졌다.

공부모임은 다달이 한 번씩 갖기로 했고, 다섯 차례가 더 남았다.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꽃마실 카페에서 오후4~6시에 진행된다.

10~12월 공부모임은 현재순 국장의 안내로 진행된다. 10월 12일에는 ‘일터 속 화학물질’을 주제로, 11월 10일에는 ‘환경부 발간 사고대비물질 자료 학습’, 12월 8일에는 ‘우리 주변 생활용품 속 화학물질’을 주제로 각각 현 국장의 발표와 참여자들의 토론이 진행된다.

내년 1월로 예정하고 있는 다섯 번째 공부모임에선 반올림 임자운 변호사가 ‘<노동자 알권리 법>의 내용과 경과’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끝으로 2월 모임에서는 민주노총 전북본부 강문식 교선부장의 안내로 ‘전라북도 화학물질 배출 지도’를 만들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올해는 메탄올 실명, 가습기 살균제 등 화학물질로 인한 피해가 연이어 논란이 됐다. 또한 전북지역에서도 군산OCI 폭발사고, 한솔케미칼 백혈병 산재 등 화학물질로 인한 건강피해가 잇달아 발생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강문식 교선부장은 “생산 과정에 쓰이는 4만4000여종의 화학물질 중 위험성평가를 받은 것은 8500종뿐이고 나머지는 위험성 여부조차 확인되지 않은 채 사용되고 있다”며 “우리 주변 화학물질의 실태를 알아보고 대안을 모색하고자 공부모임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부에만 그치지 않고, 앞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부터 탐색하면서 지방 관계기관에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아가 화학물질에 대한 위험성평가를 법적으로 의무화하는 법·제도 마련 촉구 등의 활동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ist of Articles
제목 언론사 보도일
[사설] 어린이집 교사, 열악한 근무 환경 개선해야 새전북신문 2016-09-09
전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아르바이트도 권리 보장을" 전북일보 2016-09-09
근무 9시간-휴식 21분…월급은 138만원 새전북 2016-09-08
어린이집 보육교사 9시간 일하고 140여만원 받아 file 경향신문 2016-09-08
전북지역 어린이집 교사는 '열정페이'로 일한다 전민일보 2016-09-08
전북지역 보육교사 근무 여건 너무 열악 전북일보 2016-09-08
20년 일한 보육교사 월급이 '120만 원' file 오마이뉴스 2016-09-07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할 권리 공부한다 전북교육신문 2016-09-07
민주노총, "도내 어린이집 보육교사 노동환경 열악" 티브로드 2016-09-07
알바노동자 82% 주휴수당 못받아 file 전북교육신문 2016-09-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

 

 

   
전주시 덕진구 벚꽃로 57 우성상가 3층 전화 063-256-5000 | 팩스 063-256-5004 이메일 kctu.jbrc@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