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언론사 세계일보
보도일 2016-09-14
원문 보러가기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6/0...01473.html

공공운수노조와 보건의료노조가 오는 27일부터 공공부문 민영화 정책에 맞서 무기한 전면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이를 지지하는 전북지역 공동대책위원회가 출범식을 갖고 연대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전주비정규노동네트워크 등 17개 노동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민영화저지, 사회공공성쟁취를 위한 전북지역시민사회단체 공동대책위원회는 12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공 대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지난해부터 핵심과제로 4대 부문 구조개혁을 내세워 쉬운 해고와 임금삭감, 더 많은 비정규직 양산 등 노동개악을 추진해오고 있다”며 “이러한 개악 시도가 노동자들의 반발에 부딛혀 추진이 어려워지자 공공기관을 앞세워 임금프크제와 성과연봉제, 저성과자 퇴출제 등을 불법적으로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철도와 에너지에 대한 전면적인 민영화 계획도 발표했는데, 이는 공공기관에서 돈이 되는 부문은 모조리 재벌에게 넘기려는 시도”라며 “정권의 폭주를 지금 막지 않으면 공공부문이 회복불가 지경으로 망가질 수 있다는 긴박한 상황인식에 따라 공대위를 결정하고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공공부문 노조가 정부의 성과퇴출제 강행을 저지하기 위해 철도, 지하철, 건강보험, 가스 등 주요 공공기관 6만여명과 국토정보, 보건의료노조가 오는 27일부터 잇따라 돌입하기로 한 무기한 전면파업을 지지한다”며 “다음 달 초 대규모 범국민대회를 열어 국민적 연대를 조직하고 성과·퇴출제와 민영화 정책의 문제점을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Atachment
첨부 '1'


 

 

   
전주시 덕진구 벚꽃로 57 우성상가 3층 전화 063-256-5000 | 팩스 063-256-5004 이메일 kctu.jbrc@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