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조회 수 1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언론사 참소리
보도일 2016-08-18
원문 보러가기 http://cham-sori.net/news/168039
기자 문주현

올해 초 티브로드 인터넷과 케이블TV 설치와 A/S 업무를 담당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집단 계약 해지를 당한 가운데,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도내 티브로드 가입 해지 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티브로드 전주방송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노동자 해고방치 200일, 티브로드 가입 해지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의당 전북도당을 비롯해 해지 운동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금속노조 현대차 전주공장위원회, 건설노조, 공공기관 노동자들이 속한 공공운수노조, 전북대병원 등이 속한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처: 참소리]


조혜진 민주노총 전북본부 조직국장은 “추석까지 집중 해지 운동을 벌이고, 그 후에도 지속적으로 해지 운동을 할 예정이다”면서 “지역사회에 적극적으로 티브로드의 악행을 알릴 예정이다.

티브로드는 올해 초 전국 25개 협력업체와 재계약을 하면서 경기와 전주지역은 신규 협력업체와 계약했다. 이들 업체들은 기존 노동자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으면서 51명의 노동자들이 하루 아침에 해고됐다. 전북 전주는 현재 23명이 해고자 신분이다. 티브로드는 이와 관련하여 원청 업체로 협력업체의 일에 개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티브로드는 해고된 협력업체 노동자와 직접 고용관계가 없다는 이유로 선을 긋고 있는데 간접고용과 다단계 하도급을 통해 노동자들을 사용한 ‘진짜 사용자’가 바로 티브로드”라면서 “이 사태에 뒷짐 지고 있는 것은 노동자들을 벼랑 아래로 밀어내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또한, 전북본부는 티브로드 재인허가 불허 대국민 서명운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전북본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집단해고하고 200일이 다 되도록 방치하고 있는 티브로드의 재인허가를 방송통신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부는 불허해야 한다”면서 “유료방송의 공공성 확립이라는 측면에서도 그렇고 노동자들이 고용불안 없이 일 할 수 있어야 시청자들도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고된 23명의 전주지역 노동자들은 희망연대노조 케이블방송비정규직 티브로드지부 소속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실업급여도 끊어지는 상황에 처하여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은 티브로드 전주방송 앞에서 180일 넘게 농성을 벌이고 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