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6.10 전북도민 1만 촛불대행진’은 막상 아래서 끌어오르는 대중의 분노와 열망에 비해 오히려 소박한 목표였음을 보여주었다. 다른 시 군을 빼고도 전주 한 도시만 1만 5천여명이 모였다.

전주의 관통로 네거리와 팔달로 오거리까지 전차선 도로와 인도가 성난 반정부 대오로 가득찼다. 거리 촛불행진에 처음나온 사람들은 87년 6월항쟁을 떠올리며 환희의 눈물을 훔쳤고 이명박에 맞선 같은 주장과 행동을하고 있는 가족과 지인들을 얼싸안았다. 거리와 작업장에서 이명박에 항의해온 사람들은 이미 뚜렸이 정치적으로 전진해서,“쇠고기 협상 무효, 전면 재협상 실시”문제와 또렸이“물, 의료, 가스 등 공공부분 민영화 중단, 학교 자율화 조치 철회, 또 다른 국민재앙 대운하 추진 중단, 국민기만, 민주무시 이명박 정부 심판 혹은 퇴진”을 함께 외쳤다.

7시 본대회에 앞서 6시부터 전주 시내 곳곳은 사전 부문대회를 연 노동자, 농민, 여성, 대학생, 청소년들의 함성으로 가득했다. 민주노총은 2천 대오가 모여 공공부문 민영화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광우병 쇠고기 재협상, 물가폭등 기름값 인하, 공공부문 사유화 저지"를 외치고 "이명박 정권을 심판하는 현장 파업 투쟁을 벌이겠다"고 결의하고 대회장까지 행진했다.

전주교대 학생들은 동맹휴업을 하고 일부는 역사적인 투쟁의 중심인 서울로, 그리고 일부는 전주집회에 참여했다. 굳은 각오로 등록금투쟁을 이어오고 있는 우석대학생들도 비록 동맹휴업을 성사시키진 못했지만 강한 의지를 가지고 많은 수를 조직했다.

"야간 자율학습 시간에 학교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는 고등학생들도 교복을 입은 채 대거 참석했다.

참여한 대오의 대다수는 앞으로 민주적 토론과 정치적 논란을 거쳐 이 운동이 반드시 이명박을 끌어내리는 싸움으로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 그들은 이명박과의 투쟁이 승리하기 위해 반드시“조직노동자들의 파업과 거리시위를 결합시키는 투쟁”으로, 그리고 기회주의 야당들에 기대지 말고 지금의 투쟁을 이명박을 퇴진시킬 수 있는 위력적인 대중투쟁으로 만들어 가야한다는 '맞불'의 호외의 주장과 호소를 꼼꼼히 읽고, 그것이 화물연대파업에서 보듯 이미 현실적인 것이며, 이명박과의 싸움에서 실현시켜야할 절채절명의 과제!라는 것에 공감해 가고 있었다.

그리고 1만여 대오가 6월 항쟁 재현을 각오하며 당당히 경기장 네거리까지 시내 한 중심을 1km 이상 행진했다.

오늘 이 역사적인 전진은 그저 말로만이 아닌 6.10항쟁과 같은 역사적 변혁적 상황에 우리가 명백히 접어들었음을 보여준 것이다. 물론 이 행진의 출발점은 이 대열에 참여해온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어디로 갈 지, 그 도착점이 어디가 될지를 알고 있는 것은 아니다. 

틀림없는 것은 그것이 기회주의적으로 등원을 말하는 자유주의야당 배신자들과 사기로 위기를 모면해야하는 꼴통 우익들의 국회가 아니라, 그리고 거리의 대중이 아닌 한없이 대중과 괴뢰된 보수정치인들을 바라보고 협상하고자 하는 세력에게서 아니라, 정치적 자신감이 오른 수많은 거리의 대중이 논란을 거치면서 행동을 통해 스스로 결정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그 대중의 일부다. 진지한 운동가 혹은 운동세력이라면 대중의 일부로서 온전히 그 목소리가 되고 앞으로 운동이 어떻게 나가야 할지를 지금이라도 반보 앞에서라도 주장하고 이끌려고 분투해야한다. 비록 현재 자신이 가진 역량과 이러한 과제 사이에 괴리가 있다한들 그 공백은 노력한만큼 빠른 속도로 메워질 것이다. 그 노력에 많은 지역의 동지들이 함께해주길 호소한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관리자]선정성, 광고성, 음해성 글은 별도의 공지 없이 즉각 삭제합니다. 교육선전 2012-03-13

6·10 이후의 과제 - 이명박 퇴진을 향해 힘을 결집하자

6.10

6월 11일부터 기륭분회 조합원 전원 단식농성 돌입!

이병렬 노동열사 장례일정

교섭을 파행으로 몰아간 기륭전자 최동열 회장을 규탄한다!

[사진] 6.10항쟁기념 전북도민 1만촛불대회

6.10 대회가 보여준 가능성과 과제(6.10대회에 대한 간략한 보고)

이병렬동지는 열사입니다. 이를 부정하는 공공운수연맹....

멀리 갈것 없이 집앞에서 촛불을 들자 file [2]

[공지] MBC 시사매거진 2580 수돗물 민영화의 문제점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