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 | 보도자료

전북도청 기간제 524명 중 135명 만 정규직 전환 결정은 유감

정규직 전환 심의 결과에 따른 민주노총전북본부의 입장

 

전라북도 전환심의 위원회(이하 심의위)는 6차례의 회의를 통하여 2월 12일 13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심의를 의결하였습니다. 1차 회의는 현황 총괄 발제, 2~4차 회의는 각 담당 부서 면담, 5차 회의는 쟁점 토론, 6차 회의는 의결의 과정을 통해서 결정되었습니다. 민주노총전북본부는 노동계를 대표하여 유기만 조직국장이 심의위원으로 참여하였습니다.

 

심의위는 정규직 전환대상을 두고 의견 대립이 심했습니다. 민주노총전북본부는 기간제인력운영 계획 상 8~9개월 이상이면 모두 정규직 전환 대상으로 봐야하고 기간제 노동자 524명 중 최소한 271명이 전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전라북도는 이를 반대했고, 심의위는 5차 회의에서 정규직 전환 판단 기준을 ‘2017년 기준 근로계약기간이 8개월 이상인 자’와 ‘계약기간 7월 개월인 자는 15년·16년 기간제인력운영 계획 상 연속 9개월 이상 인 자’, 그리고 부서의 전환 요청이 있는 경우를 모두 충족한 대상만 전환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에 민주노총전북본부 유기만 심의위원은 6차 회의에서 최종 의결에 참여하지 않고 퇴장했습니다. 민주노총전북본부는 심의위가 의결을 강행하여 전환대상 524명 중 135명만 전환하기로 결정 한 데 유감을 표합니다.

 

최종 전환 결정된 135명은 심의위 구성 전 전북도청이 보수적으로 요청한 인원인 139명 보다도 적은 인원입니다. 2~4차 회의에서 각 담당 부서의 면담 결과 상시 지속 업무임이 확인 된 사업이 많았지만, 전라북도는 이들 사업에도 제외 입장을 고수하며 정규직 전환 인원을 축소했습니다. 전환 인원을 미리 결정해놓고 기준을 이에 맞춘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다만, 심의위는 전체 전라북도 기간제 노동자 40%이상을 차지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연구경비 참여 기간제 노동자의 경우 국가 규정에 의해 정규직 채용이 어려운 현실임을 공감하며 중앙 정부에 이의 시급한 해결을 위해 건의를 했으며 국가공모사업 기간제의 고용 안정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할 것을 전북도에 건의했습니다.

 

전라북도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사업에는 여러 과제가 남아있습니다. 특히 전라남도의 경우 수년간의 직무 분석을 바탕으로 정규직 전환을 시행했습니다. 반면 전라북도는 상시지속 업무 여부의 판단 근거가 매우 미약하여 외부 심의위원들이 상시지속 업무를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습니다. 전북도는 정확한 연구 용역을 통하여 기간제 직무 분석을 수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적정 인력 계획을 수립해야 합니다. 또한 국비 사업 참여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전북도청에서 일하는 기간제 노동자들의 처우와 직무를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정규직 전환을 요구해 나갈 예정입니다. <끝>


  1. No Image

    한반도 평화체제로 나아가는 디딤돌되길

    남북 정상회담 개최 환영 한반도 평화체제로 나아가는 디딤돌되길   6일, 남북 간에 정상회담 개최 및 핫라인 재가동, 일체의 도발 중단 등이 합의되었다. 북은 북미대화의 의제로 비핵화를 올릴 수 있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하며 북미대화에도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남북이 군사적 대결과 긴장의 강화가 아닌 대화와 평화의 증진을 위한 중요한 합의를 도출한데 격려와...
    Date2018.03.07 Category성명
    Read More
  2. 민주노총전북본부 제34차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민주노총전북본부 제34차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모든 노동자들의 민주노총’ 되겠다 의지 다져 일시/장소 | 2018년 2월 22일(목) 14:00, 덕진구청 2층 강당 정론보도를 위해 노력하고 계신 언론노동자들께 연대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민주노총전북본부 노병섭 본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적폐 청산과 사회양극화 해소, 노동헌법 전면 제기로 전북지역 60만 ...
    Date2018.02.23 Category보도자료
    Read More
  3. No Image

    뒤늦은 전북도 시외버스 요금 인하 결정, 사과와 부당이득 환수가 필요하다

    뒤늦은 전북도 시외버스 요금 인하 결정, 사과와 부당이득 환수가 필요하다 전라북도가 시외버스 노선의 실제 운행 거리에 맞춰 요금을 적용하여 20일부터 인하 요금이 시행되었다. 그동안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꾸준한 문제제기에 후속한 개선조치로, 잘못된 행정을 일부 바로잡은 데 환영의 뜻을 밝힌다. 1. 하지만 너무 뒤늦은 조치다. 전라북도는 요금 인하를 조치를 ...
    Date2018.02.20 Category성명
    Read More
  4. GM은 경영자료 공개하고, 강탈해 간 돈을 토해내라!

    먹튀 자본 GM 규탄! GM은 경영자료 공개하고, 강탈해 간 돈을 토해내라! 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하고 노동조합에 구조조정을 통보했다. GM과 한국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무기로 정부와 노조를 압박하며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다. GM군산 공장의 파행적 운영은 한 두 해 된 문제가 아니다. 한국GM은 구조조정의 이유로 낮은 가동률, 만성적자를 들고 있지...
    Date2018.02.20 Category기자회견
    Read More
  5. No Image

    전북도청 정규직 전환 심의 결과에 따른 민주노총전북본부의 입장

    전북도청 기간제 524명 중 135명 만 정규직 전환 결정은 유감 정규직 전환 심의 결과에 따른 민주노총전북본부의 입장 전라북도 전환심의 위원회(이하 심의위)는 6차례의 회의를 통하여 2월 12일 13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심의를 의결하였습니다. 1차 회의는 현황 총괄 발제, 2~4차 회의는 각 담당 부서 면담, 5차 회의는 쟁점 토론, 6차 회의는 의결의 과정을 통해서 결정되었...
    Date2018.02.13 Category보도자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87 Next
/ 1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