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조회 수 2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언론사 뉴스1
보도일 2016-08-18
원문 보러가기 http://news1.kr/articles/?2750575
기자 박효익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전북지역버스지부 관계자들이 18일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버스업체들의 상습적인 임금체불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6.08.18./뉴스1 © News1 박효익 기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전북지역버스지부는 18일 “전주 시내버스회사 노동자들에 대한 상습적인 임금체불은 버스사업주의 개인 재산을 출연한 경영 정상화를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노조 관계자 30여명은 이날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버스회사의 재무 구조 상태로는 노동자 임금체불이 해결될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들은 “전주시내버스 현장의 임금체불 문제는 최근에 발생한 문제가 아니다”며 “매번 임금체불이 발생할 때마다 노동부에 고소를 해 임금을 받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 어 “노조는 이런 사태를 겪으면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버스사업주들의 경영개선을 끊임없이 요구해 왔지만 버스 현장의 임금 체불은 노동자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임금은 몇 개월씩 늦게 지급하면서도 임원들은 매달 500만~600만원의 임금을 단 한 번의 체불도 없이 받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버스 현장의 임금체불이 매번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것은 버스회사의 재무 구조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며 “버스사업은 현금운송수익과 카드운송수익이 주요한 수입원이지만 매년 수익이 줄고 적자가 발생함에 따라 전주시의 보조금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버스회사들의 적자는 보조금으로 지급되기 때문에 큰 손해를 보는 사업이 아니다”며 “ 때문에 노동자들의 임금 체불은 있을 수 없는 것으로, 버스사업주들이 보조금을 받으면 가장 급한 인건비를 우선 지급하지 않고 자신들의 운영비로 지출한다고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버스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기종점 임대 수입과 가스충전소 수입은 당연히 회사의 수입으로 사용돼야 마땅하지만 각 버스회사 회장 개인의 수입으로 가져가고 있다”며 “따라서 현재의 버스회사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선 반드시 사업주들의 개인 재산을 출연해 체불을 해결하고 대출과 이자부분을 처리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