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성분 납품한 업체 ‘벤젠 배출’ 규제하라”

by 교육선전 posted Oct 2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언론사 한겨레
보도일 2016-10-21
원문 보러가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766563.html
기자 박임근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발암물질인 벤젠 저감 대책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발암물질 안전대책촉구 전북노동시민사회단체’는 20일 오전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원상사 제품원료 공개와 배출가스 특별점검 △산업단지의 배출가스 현황공개 △산업단지의 건강진단·안전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40여개 단체로 꾸려진 이들은 “지난달 메디안 치약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긴급회수에 나섰고, 다른 업체의 제품에서도 같은 성분이 검출돼 149개 치약에 판매중단 조처가 내려졌다. 이들이 공통으로 원료를 납품받은 업체는 미원상사”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미원상사는 전북 완주군 봉동읍으로 공장을 이전한 2005년부터 최근까지 발암물질인 벤젠을 가장 많이 배출했고, 이 회사가 10년(2005~2014) 동안 배출한 벤젠은 65t에 달한다. 인근의 계열사도 완주에서 가장 많은 양인 44t의 화학물질을 배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부의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정보시스템’에는 2014년 전북지역 사업장에서 사용된 발암물질이 모두 26종에 2205t이고, 대기 중으로 배출된 양은 386t이다. 이 가운데 1급 발암물질도 7종, 10t이 대기 중으로 나왔는데, 이 중에서 절반에 가까운 4.8t을 미원상사가 배출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기 중 배출가스는 지자체에서 측정·감독하고 있지만, 연 1~2회 측정에 불과하고 그나마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다. 전북지역에서 고독성 물질 배출사업장의 반경 1마일(1.6㎞) 안에 사는 주민은 21만명으로 전체 도민의 10분의 1이 넘는다”고 덧붙였다.

 

전북도는 “배출가스 특별점검은 추가로 할 수 있고, 배출가스 현황도 주민 요구가 있으면 공개하겠다. 다만 일반 오염물질이 아닌 화학물질은 지난해 환경부로 이관돼 새만금지방환경청과 협의하겠고, 시민단체와 합동점검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