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충남지부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ntn6/221237482157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들이 말하길,

 

“2/24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폭력행위자는 법대로 처벌하면 된다.”

 

노조(본조)의 요청에 따라 이종화 노조위원장 주재 하에 이번 2/24 집단폭력행위를 주도한 4(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 분회장과 3/21 지부사무실 그리고, 3/22 평택사무실에서 두 차례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에서 지부장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3/10 비상총회로 확인된 조합원들의 뜻에 따라 해당 폭력사태와 연관된 4개 분회장은 사퇴하라!


4개 분회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관련 가담자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처하겠다!"

 

그러나지부장의 요구에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은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합니다오히려 지부장이 먼저 사퇴하라고 합니다.


"지부는 분회장의 권한을 인정하라!  내가 왜 사퇴해야 하나?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 없다.  폭력을 행사한 한 사람들은 알아서 처벌하고 징계를 하라!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사퇴할 수 없다!“


2/24 집단폭력사태 사건 당일 사전집회를 주최하고 머리까지 삭발하며 결의를 다졌던 분회장님들은 이제 와서 나와는 상관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보온분회장은 끊임없이 무대 위에서 선동을 하고 있다. 




- 실내체육관 뒷문으로 총 19명이 무대로 진입했다. 그자들의 분회소속은 모두 달랐다. 비계, 계전, 보온, 제관분회 간부 및 규찰(선봉)대로 밝혀짐. 그러면 분회장들의 지시없이 분회간부들이 제관분회장 김문환의 지시에 의해 뒷문으로 진입했다는 이야기다. 비계분회 간부가 제관분회장 지시를 따른다고? 금시초문이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



분회장을 따르던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의 조합원 그리고 각 분회간부들....

여러분이 따르던 분회장들의 모습이 이렇습니다자신의 자리와 권한만 보전할 수 있으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되는지 상관없다고 합니다눈앞에 닥친 18년 서산 임금갱신투쟁과 당진 임단협 갱신투쟁은 나 몰라라 합니다.

 

노동조합을 조합원들의 이익이 아니라 간부 몇몇의 개인적 이익과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이들을 어떻게 민주노조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간부 명찰을 앞세워 조합원의 눈을 가리는 자를 어떻게 민주노조의 간부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노조 사수 투쟁!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투쟁!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관리자]선정성, 광고성, 음해성 글은 별도의 공지 없이 즉각 삭제합니다. 교육선전 2012-03-13

[성명] 먹튀하려는 GM, 이제 쫓아내야 한다 file

노동자학습모임을 제안하며 file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file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file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기자회견문/폭력동영상/보도자료/회계감사보고서] 민주노조 역사상 유래없는 노동조합 내 폭력사태 발생

결코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는 이들에게(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폭력사태 관련)

민중당원-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플랜트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위로